INFORMALWARE Showroom 06

공사는 조금씩 진행되고 있다.  전체를 뜯어내고 나서도 노출되는 천장부분과 깔끔하게 마무리할 벽은 방수석고보드로 덮어주는 작업을 한다. 덮을 거 왜 뜯냐 같은 배고플 거 왜 먹냐 식의 농담이 계속되지만 일단 사인은 고! ↑ 이&윤 의 보호안경이 뜯어낸 창틀에 나란히 볕을 받고 있다 ↑현장 한 귀퉁이에 모아놓은 이기사의 공구 박스들. 저걸 오토바이로 나르다니…. ↑벽들은 깨끗하게 방수 석고보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