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회의

오늘 아침부터 키무라군과의 회의로 둘이 앉아 끄적끄적 ”여기 창문이 좀 더 큰게 좋지않겠어?” 같은 대화가 이어지고, 그럼 여길 좀 더 크게해서 쓱싹쓱싹 그자리에서 도면위에 낙서를 시작한다.

photo-1

종이위에서는 아무리 크게 그려도 돈도 안들고, 무너지지도 않고, 누구하나 불평하지도 않으며, 뒷면이 보이지도 않으니 어찌나 좋은지.
둘이서 얼마겠지? 시공쪽에서 싫어하겠지? 그래도 할까? 말까?  하지뭐. 안됨 나중에 빼지머! 를 반복하면서 그렇게 그렇게 견적은 점점 늘어만 간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