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Architecture

예전모습

아타미의 집은 드디어 본격적인 해체에 들어갔다.
워낙 작은 부지에 다닥다닥 집들이 붙어서 지어진 동네라 바깥 부분을 사람손으로 조금씩 뜯어내고, 포크레인 같은 중장비가 들어갔다. 중장비라고 해도 한국에서 보는 것들보다 좀 작은 사이즈의 포크레인.

atami_kaitai

원래 있던 집은 외벽까지 나무로 지어진 집이라서 세월과 함께 낡아서 제대로 외벽 기능을 할 수 없다고 판단, 십수년 전에 사진 오른쪽에 보이는 나무판의 벽위에 왼쪽에 보이는 흰판을 덧대서 보강하며 버텼던거다.

반쯤 허물어진 안쪽에는 흙벽도 나오고 나무들은 썩어서 뜯어 내는 것만으로 힘을 쓸 필요도 없이 조각조각. 이제까지 버텨준 것만으로도 이미 한계에 가까웠다.

«

»

2 COMMENTS
  • 하늘이
    9 년 ago

    그러고보니 집이 낡아서 새로 짓는다는 개념이 없었네…
    멀쩡해도 부수고 새로 짓고 하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능.

  • ssizz
    9 년 ago

    낡은걸 사서 고치는게 제일 좋긴한데. 원래 있는 건물이 구조적으로 안전하면 이야기지만. ㅎㅎ 재미있기도하고..

what do you think?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