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칭]목화하우스 프로젝트 01

내 맘대로 목화 하우스 라고 이름 붙여서 좋을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목화(멍뭉이)가 사는 집도 만들어 질 테니 목화 하우스라는 이름으로 멋대로 이름을 붙여보았다. 여러모로 반려 동물은 쓸모(?)가 많다.

전남 화순에 있는 목화 하우스는 지금 200평의 부지 위에 다시 20평 정도의 집이 있지만 그 옆에 조그만 ‘별채’랄까 ‘익스텐션’이랄까를 만들고 싶다는 클라이언트의 메일로 시작되었다

도심이 아닌 시골의 한적한 곳의 작은집. 이야기만 들어더 두근두근 하지않는가?

결론은 어느 쪽도 아니지만, 일단은 이야기를 시작하기 위해서 두 개의 모형을 만들었다.

한쪽은 부엌과 화장실 코어가 한곳에 집중된 코어+외벽의 한 덩이 모형, 또 하나는 슬릿이랄까 분절된 덩어리들을 모아서 만든 모형이다.
두 번째 모형이 제작되어 진 곳은 경기도 화성의 한 휴게소…..가 중요한 게 아니라….일단 이야기를 시작하기 위한 어떤 잘못된 모형이라도 있으면 이곳은 이렇게 저곳은 저렇게 라는 이야기가 시작되는 것이다.

hwasoon

이제 이야기가 시작 되었다. 작은 집을 만드는 이야기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