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동-공사일지 (1)

11월의 어느 날 막연히 집을 지을 만한 땅을 알아보고 있었습니다. 집을 짓는다는 숙제를 꽤 길게 미뤄두고 있었지만 슬슬 아들놈도 초등학교에 들어갈만한 나이가 되어가고 하니 한군데 정착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들놈이 나중에 나이가 들어서 돌아보면 어릴 때 저 집에 살았지 같은 추억이 있는 집이 좋겠다 싶었습니다. “그때 아빠가 감나무에 감을 따 줬자나.” 같은 식의 추억 말입니다. (물론 감나무는 없습니다) 나는 기억에 남아있는 모든 어린시절의 집들이 아파트라서 그때의 추억들은 집에 대한 기억이라기 보다는 그때에 일어났던 어떤 사건들에 집중이 되어있었는데, 만약에 공간도 기억의 한 부분으로 남게 된다면 그것도 좋은 기억이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청운동에 작은 땅을 결정한 것은 몇가지 전제조건을 만족시켰기 때문입니다.

  1.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까지는 걸어서 다닐 수 있고 대학생 혹은 그 이후에 독립을 할 때 까지는 한 지역 안에서 거주할 수 있을 것
  2. 지금은 출퇴근 시간이 왕복 1.5-2시간이 걸리는 것을 1층에 사무실을 옮겨서 확실히 줄일 것
  3. 아내의 출퇴근에도 지금 정도의 시간 왕복 1시간 이내 일 것
  4. 주변을 산책할 수 있는 동네일 것

이라는 내용이 어렴풋한 희망이었습니다

다른 후보지도 몇 군데는 있었지만 서울 시내 어디에도 적당히 작은 땅 그리고 현실적으로 감당할 수 있는 가격의 매물을 찾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처음에 찾은 땅은 지금 땅이 아닌 그 옆옆옆집 이었습니다. 연락한 부동산에는 담당자가 다시 전화를 주겠다며 하루를 보내고 다음날에는 전화를 받지 않아서 그 동네에 살고 있는 친구(인포멀웨어의 성찬씨) 의 집을 계약하러 갔을 때 우연히 들렀던 부동산이 생각이 나서 그 쪽으로 연락해서 약속을 잡았습니다. 집 주인 할머니는 “딸네 집에 갔으니까 주말이 지나야 돌아온다.” , “김장이 끝나면 돌아오겠다.” 하시더니 2-3일 지난 저녁시간쯤 “생각해 봤지만 역시 죽을 때까지 살다가 손자를 줘야겠다.” 라는 소리에 나는 “왜 상속세를 더 올리지 않는가!” 같은 소리를 하며 그 땅은 구입할 수가 없었고 며칠 후에 인터넷 부동산에서도 내려졌습니다.

지금의 땅은 사실 처음 부동산에 갔을 때도 같이 나와 있었고 생각을 안 해본 건 아니지만, 처음에 봐두었던 땅보다 꽤나 더 비쌌고, 북쪽으로 길이 나 있어서 한층 더 올릴 수 있다고 하더라도, 한층 세를 주는 것보다 온전히 우리 가족만 사는게 낫지않나 생각을 했습니다. 저에게 집을 갖는다는 느낌은 공동주택에서 부분에 내가 살고있다 보다 좀 더 작은 한 덩어리의 독립적인 개체를 소유한다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첫 땅이 불발로 끝나자, 며칠간이지만 기대했던 일들이 이루어질 수 없다는 태연한 실망감과 이것도 일이라고 생각하고 사업성 검토라도 해보자 라는 자기 합리화의 끝에 구입을 결정했습니다. 부족한 돈은 벌어서 메꾸고 또 한층 정도는 조그맣게 세를 줘서 그걸로 어떻게 되겠지 라고 생각한 것입니다.   어디가서도 대우받는 잘 못 입은 명품들을 두른 뻣뻣한 남자분과 내가 왜 이땅을 팔아야 하는지  마음에 들지 않지만 계약을 하러 나온 여자분의 부부에게 거액의 계약금을 치르고 늦은 가을 28.4평의 작은 땅을 그렇게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