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동-공사일지(2)

<놓쳤던 땅에 그렸던 내 맘대로 스케치와 평면도>

위의 그림은 주인 할머니의 결정을 기다리는 동안 그렸던 스케치입니다. 사실은 땅의 크기 같은 건 생각하지 않고 마음대로 그려둔 거지만, 조그만 땅에 짓는다. 라는 스케일만은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뒤쪽의 널브러진 선으로 어지러운 마음을 표현해 보았습니다.  #거짓말

아래의 도면은 지금 보면 엉망진창이지만 그래도 대답을 기다리는 동안 나도 얼마나 좁게 살아야 하는 지, 계산이라도 해보자 하고 그려보았습니다. 전면으로 사무실이 연결은 되어있어야겠고, 주차를 두 대 해야겠지만 땅이 너무 좁습니다. 그렇다면 스마트나 스파크로 차를 바꿀까 같은 고민이 들어있습니다. 계단을 건물 뒤쪽으로 배치하고 으!뜨!케!든! 앞쪽으로 건물을 붙여서 조금이라도 높게 지어보려는 마음이 있었나 봅니다. 사실은 음음…이 정도 크기인가 좁군…이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알아볼 수 있는 건 1층에 주차장이 있다는 정도입니다.>

직업이 직업인지라 워낙에 집을 내놨다가 팔리나 확인만 하고 다시 넣어 둔다거나, 막상 팔린다니 마음이 바뀐다거나 하는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제가 당하고 보니 좀 허망했습니다.

진짜 안 판데요? 왜? 안 팔 거면 왜 내놨데요? 같은 심정이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고 보니 바로 옆에 조금 더 비싸지만 하나 더 있는데 이걸 어째?? 하고. 물론 그럼 이걸 살게요 하고 당장 살 순 없었습니다.  한밤에 다시 부동산 사이트를 뒤지면서 다른 후보가 없나 둘러봤지만 이미 동네를 찍은 이상 다른 선택지는 없었습니다. 결국은 한층 더 올릴 수 있다. 이걸 자금계획에 어떻게 이용하는가 에 대해서 합리화의 엑셀을 파기 시작합니다.

<당시 작성했던 엑셀의 붉은 색이 불길합니다>

역시 그 동네에 땅을 사야겠다는 점. 그리고 이미 후보에 올랐던 집에서 바로 옆옆옆집이라는 점에서

  1. 어린이 라이딩을 하지 않아도 돼!
  2. 학교 마치고 시터가 없어도 사무실에 좀 앉아서 받아쓰기라도 하면 좋지 뭐
  3. 걸어서나 자전거를 타고 미술관이 이렇게 많은 동네가 없으니까
  4. 인왕산에 산책하러 갈 수 있고
  5. 동네 슈퍼에 꼬북칩 초코도 팔고 있다고!

라면서 갖은 이유를 대면서 합리화의 엑셀을 완성해가고 다시 다음날 부동산에 혹시 이쪽 땅은 안 판다거나 하는 일이 없겠죠? 라는 확인 전화를 걸게 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